하드렌즈의 종류

누네안과병원의 콘택트렌즈센터, 전문적인 관리가 가능합니다

소프트렌즈의 종류

소프트렌즈는 친수성이 좋은 pHEMA(Poly Hydroxyethyl Methacrylate)나 PVP(Poly Vinyl Pyrrolidone)와 같은 재료로 제작되어 착용감이 부드럽고 이물감과 각막 압박이 적은 렌즈이다. 소프트렌즈는 적응하기가 쉽고, 크기가 10.0~14.5mm로 하드렌즈에 비해 큰 편이므로 눈에서 쉽게 빠지지 않고 안정감을 준다. 렌즈의 착용의 목적에 따라 매일착용렌즈, 연속착용렌즈, 일회용렌즈, 칼라렌즈, 미용렌즈, 난시교정용렌즈 등이 있다.

소프트렌즈의 장·단점

01. 소프트렌즈의 장점
  • 소프트렌즈는 함수율이 30~80%에 이르며 친수성이 있고 착용감이 좋다.
  • 소프트렌즈는 하드렌즈에 비해 적응이 쉽다. 렌즈를 가끔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
  • 눈에서 잘 빠지지 않고 가벼운 충격에는 통증을 유발하지 않아 신체 활동량이 많은 운동선수에게 적합하다.
02. 소프트렌즈의 단점
  • 쉽게 찢어진다.
  • 심한 난시는 교정할 수 없다.
  • 산소투과율이 낮아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며, 장시간 착용시에는 충혈 또는 각막부종 등이 발생할 수도 있다.
  • 결막이 건강하지 않을 경우 단백질 등의 분비물이 많이 생겨 거대유두결막염(GPC) 등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유발하기도 한다.

소프트렌즈 관리 및 취급요령

01. 렌즈를 만지기 전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고 물기를 제거한다.

02. 렌즈 착용 시

렌즈 착용감이 떨어진다면 렌즈 표면의 불순물이 원인일 경우가 있으므로 생리식염수로 씻은 뒤 다시 착용한다. 이때 시야가 또렷하게 보이지 않을 때에는 눈을 깜빡이거나 눈을 감고 눈 주위를 부드럽게 비비면서 렌즈가 눈의 한가운데로 오게 한다. 증상이 계속되면 좌우가 바뀌었거나 렌즈가 뒤집혀 착용되었는지 확인한다. 이후 같은 증상이 계속되면 렌즈를 다시 헹구어 착용해본다.

03. 렌즈 세척 시

렌즈를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세척액(크리너)을 한 두 방울 떨어뜨린 뒤 손가락 끝으로 거품이 날 때까지 살살 문지른다. 그 다음 헹굼액(0.9% 생리식염수)을 붓고 손가락 끝으로 렌즈의 앞뒤를 부드럽게 문질러 렌즈에 묻은 지방이나 단백질 등의 분비물을 씻어낸다. 이 때 손톱이 렌즈에 닿으면 렌즈가 손상될 위험이 있으니 주의한다.

04.렌즈 보관 시

케이스는 항상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렌즈를 보관하지 전 케이스를 깨끗이 씻고, 보존액은 매일 갈아주어야 한다. 렌즈를 빼서 공기 중에 두면 말라서 딱딱해지는데, 이때는 생리식염수에 담가두면 다시 부드러워진다. 단, 지나치게 오랜 시간 공기 중에 방치한 렌즈는 사용하면 안된다.

05. 렌즈 착용 중 주의사항
  • 비누, 화장품, 알코올, 헤어용품, 화학약품 등이 렌즈에 묻으면 렌즈가 상하므로 주의한다.
  • 자극성 기체가 발생하는 곳, 먼지가 많은 곳에서는 렌즈를 착용하지 않는다.
  • 렌즈를 착용한 후 눈화장을 하는 것이 좋으며, 스프레이는 눈을 감고 사용한 뒤 그 장소를 떠나는 것이 좋다.
  •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렌즈를 뺀다. 물속의 세균에 의해 눈 건강을 해칠 수 있다.
  • 인공눈물 외 안약은 렌즈를 뺀 후에 넣어야 한다. 안약을 넣은 후 적어도 2시간은 이내에는 렌즈 착용을 삼간다.
  • 하루 8시간 이상 착용하지 않아야 한다.
  • 취침 전에는 반드시 렌즈를 뺀다.
  • 만일 렌즈를 낀 채 잠이 들었다면 가장 먼저 렌즈가 눈에서 움직이는지 확인한다. 이 때 렌즈가 움직이지 않으면 생리식염수나 인공눈물을 눈에 1~2분 간격으로 한 방울씩 여러 번 넣어 렌즈를 움직이게 만든 후 뺀다.
  • 연속착용렌즈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사용하되, 가능한 매일 빼는 것이 안전하다는 사실을 기억한다.
  • 눈이 아프거나 눈부심, 충혈 등 이상이 보이면 바로 렌즈를 빼고 안경을 착용한 뒤 병원을 방문하도록 한다.
  • 임신 중에는 렌즈 착용을 삼간다.
06. 렌즈 소독
  • 가열 소독
    세척액으로 렌즈를 깨끗이 닦고 생리식염수로 헹군 뒤, 생리식염수가 든 케이스에 렌즈를 넣는다. 냄비에 물이 끓으면 불을 끄고 약간 식힌 뒤 렌즈가 든 케이스를 넣는다. 15~20분 후 꺼내어 렌즈를 식힌다. 이 과정을 통해 렌즈 표면에 세균의 증식을 막을 수 있다.
  • 화학 소독
    세척액으로 렌즈를 깨끗이 닦고 생리식염수로 헹군 뒤 보존액이 들어있는 케이스에 렌즈를 최소 6시간 이상 담가 둔다. 저녁에 소독을 하고 아침에 착용하도록 하면 좋다.

    * 끓이는 소독과 화학 소독은 병행하지 않는다.